명문손해사정(주) 기타사고
기타사고
손해사정 생생정보화재재물자동차생명상해질병근재 및 배상책임기타사고
write
제  목 방화 단정하려면 동기 규명돼야
날  짜 2021.06.04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D화재보험이 굴착기 화재가 보험가입자의 고의 방화에 의한 것이어
서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며 보험가입자 추모(53)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가 화재로 인한 보험금을 지급받아도 굴착기를 제3자에게 매도할 때보다 훨씬 큰 경제적
이득을 기대할 수 있는지 뚜렷하지 않고, 당일 저녁 방화할 굴착기를 온종일 수리했다는 것도 쉽게 이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고의 방화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하려면 방화의 동기나 이를 추정할 주변 정황을 자세히 심리해
야 함에도, 그러지 않고 고의 방화를 단정한 원심에는 위법이 있다고 지적했다.
D화재보험은 추씨가 2007년 보험료 257만원에 굴착기 사고 손해를 최대 2억3천만원까지 보상해주
는 중장비안전종합보험에 가입하고 이듬해 굴착기 화재를 이유로 1억9천600만원의 보험금을 청구하
자 소송을 냈다. 1, 2심은 화재 원인이 외부요인이라는 수사기관의 조사결과와 추씨가 2개월간 버려뒀
던 굴착기를 수리하고 3시간 뒤 화재가 발생한 점 등을 들어 고의 방화를 인정해 보험사의 손을 들어줬
다.

2011-7-26 [보험매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다음 손해사정사례
이전 태안기름사고 유조선측 항소심서는 유죄

write
제  목 방화 단정하려면 동기 규명돼야
날  짜 2021.06.04

대법원 3부(주심 박병대 대법관)는 D화재보험이 굴착기 화재가 보험가입자의 고의 방화에 의한 것이어
서 보험금 지급 의무가 없다며 보험가입자 추모(53)씨를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확인 청구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가 화재로 인한 보험금을 지급받아도 굴착기를 제3자에게 매도할 때보다 훨씬 큰 경제적
이득을 기대할 수 있는지 뚜렷하지 않고, 당일 저녁 방화할 굴착기를 온종일 수리했다는 것도 쉽게 이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고의 방화 여부에 대한 최종 판단을 하려면 방화의 동기나 이를 추정할 주변 정황을 자세히 심리해
야 함에도, 그러지 않고 고의 방화를 단정한 원심에는 위법이 있다고 지적했다.
D화재보험은 추씨가 2007년 보험료 257만원에 굴착기 사고 손해를 최대 2억3천만원까지 보상해주
는 중장비안전종합보험에 가입하고 이듬해 굴착기 화재를 이유로 1억9천600만원의 보험금을 청구하
자 소송을 냈다. 1, 2심은 화재 원인이 외부요인이라는 수사기관의 조사결과와 추씨가 2개월간 버려뒀
던 굴착기를 수리하고 3시간 뒤 화재가 발생한 점 등을 들어 고의 방화를 인정해 보험사의 손을 들어줬
다.

2011-7-26 [보험매일]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본사 : (07257)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36길15. 동원빌딩 2층
중부권본부 : 대전광역시 중구 계백로 1712 기독교봉사회관 804호
E-mail. kmu1114@naver.com T. 02-719-4972F. 02-2632-4979

본사 : (07257)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36길15. 동원빌딩 2층
중부권본부 : 대전광역시 중구 계백로 1712 기독교봉사회관 804호 사업자등록번호 : 000-123-4567
E-mail. kmu1114@naver.com TEL . 02-719-4972FAX. 02-2632-4979

Copyright ⓒ 명문손해사정(주).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