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손해사정(주) 공지및뉴스
공지및뉴스
공지및뉴스상담문의손해사정사 선임의 필요성사고발생후대처요령
write
제  목 [판결]아파트 단지 내 환풍구에 추락…"아파트관리업체 등 배상책임“
날  짜 2023.03.17

 

"아파트 단지내 환풍구 바닥으로 추락해 전신마비관리업체 · 입주자대표회의 50% 연대책임"

 

                                   2023-03-07 법률신문, 리걸타임즈

 

아파트 단지 안에 설치된 발전기 환풍구 아래로 떨어져 전신이 마비된 입주민에게 아파트관리업체와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가 67000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민사14(재판장 신봄메 부장판사)216A 씨와 그 가족이 아파트관리업체 B 사와 C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9가합55977)에서 "B 사 등은 공동해 67000여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A 씨는 20185월 귀가하던 중 아파트 단지 내 발전기 환풍구 안쪽으로 추락했다. 의식을 잃은 A 씨는 다음 날 아침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두개골 절제술 등 응급조치와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사지마비로 보행이 불가능해 침상에서만 생활하고 식사는 튜브를 통해서만 가능했다. 또 부인 이외에 다른 사람은 알아보지 못하고 인지기능 장애로 정상적인 의사소통도 불가능해졌다. A 씨의 가족은 법률구조공단의 도움으로 B 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이 사건 환풍구는 통상 갖춰야 할 안전성을 갖추지 못했다""피고들은 공작물 점유자로서 손해 방지에 필요한 주의를 다하지 않았다. 공작물 하자로 발생한 이번 사고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사고 당시 환풍구는 인도 뒤쪽인 지상 주차장 옆에 있어 누구든지 쉽게 접근이 가능한 상태였다""환풍구 앞 잔디가 훼손되고 흙으로 다져진 길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볼 때 사람들이 평소 환풍구 앞을 자주 통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피고들은 환풍구 가림막 앞에 차단시설을 설치하거나 환풍구 안쪽에 그물망 등을 설치해 가림막이 훼손되는 경우에도 사람이 추락하는 것을 방지할 구조물을 설치했어야 함에도 이 같은 조치를 하지 않았다""사고 이후 환풍구 가림막 앞에 철제구조물이 추가로 설치됐는데, 이 같은 조치를 미리 했더라면 사고 발생을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A 씨의 노동능력 상실률을 100%로 판단하고 일실수입과 기왕 및 향후 치료비 등을 산정한 뒤 B 사 등의 책임 비율을 50%로 제한해 A 씨의 재산상 손해를 6억여 원으로, 위자료는 3600만 원으로 정했다. A 씨의 배우자에게도 위자료 1800만 원이, 두 자녀에게도 각각 위자료 800만 원이 인정됐다. 

 

소송을 대리한 구태환 법률구조공단 변호사는 "아파트 발전기 환풍구처럼 우리 생활 주변에 흔한 시설물이 의외로 안전에 취약한 경우가 많다""세심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다음 [판결] 발화차량 차주의 손해배상책임 면책 사례
이전 [판결] 보험사고 발생 여부 불분명할 때 보험금청구권 소멸시효 기산점은?

write
제  목 [판결]아파트 단지 내 환풍구에 추락…"아파트관리업체 등 배상책임“
날  짜 2023.03.17

 

"아파트 단지내 환풍구 바닥으로 추락해 전신마비관리업체 · 입주자대표회의 50% 연대책임"

 

                                   2023-03-07 법률신문, 리걸타임즈

 

아파트 단지 안에 설치된 발전기 환풍구 아래로 떨어져 전신이 마비된 입주민에게 아파트관리업체와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가 67000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광주지법 민사14(재판장 신봄메 부장판사)216A 씨와 그 가족이 아파트관리업체 B 사와 C 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9가합55977)에서 "B 사 등은 공동해 67000여만 원을 지급하라"며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A 씨는 20185월 귀가하던 중 아파트 단지 내 발전기 환풍구 안쪽으로 추락했다. 의식을 잃은 A 씨는 다음 날 아침 행인에게 발견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두개골 절제술 등 응급조치와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사지마비로 보행이 불가능해 침상에서만 생활하고 식사는 튜브를 통해서만 가능했다. 또 부인 이외에 다른 사람은 알아보지 못하고 인지기능 장애로 정상적인 의사소통도 불가능해졌다. A 씨의 가족은 법률구조공단의 도움으로 B 사 등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이 사건 환풍구는 통상 갖춰야 할 안전성을 갖추지 못했다""피고들은 공작물 점유자로서 손해 방지에 필요한 주의를 다하지 않았다. 공작물 하자로 발생한 이번 사고에 대한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사고 당시 환풍구는 인도 뒤쪽인 지상 주차장 옆에 있어 누구든지 쉽게 접근이 가능한 상태였다""환풍구 앞 잔디가 훼손되고 흙으로 다져진 길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볼 때 사람들이 평소 환풍구 앞을 자주 통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피고들은 환풍구 가림막 앞에 차단시설을 설치하거나 환풍구 안쪽에 그물망 등을 설치해 가림막이 훼손되는 경우에도 사람이 추락하는 것을 방지할 구조물을 설치했어야 함에도 이 같은 조치를 하지 않았다""사고 이후 환풍구 가림막 앞에 철제구조물이 추가로 설치됐는데, 이 같은 조치를 미리 했더라면 사고 발생을 충분히 막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A 씨의 노동능력 상실률을 100%로 판단하고 일실수입과 기왕 및 향후 치료비 등을 산정한 뒤 B 사 등의 책임 비율을 50%로 제한해 A 씨의 재산상 손해를 6억여 원으로, 위자료는 3600만 원으로 정했다. A 씨의 배우자에게도 위자료 1800만 원이, 두 자녀에게도 각각 위자료 800만 원이 인정됐다. 

 

소송을 대리한 구태환 법률구조공단 변호사는 "아파트 발전기 환풍구처럼 우리 생활 주변에 흔한 시설물이 의외로 안전에 취약한 경우가 많다""세심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본사 : (07257)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36길15. 동원빌딩 2층
중부권본부 : 대전광역시 중구 계백로 1712 기독교봉사회관 804호
E-mail. kmu1114@naver.com T. 02-719-4972F. 02-2632-4979

본사 : (07257)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36길15. 동원빌딩 2층
중부권본부 : 대전광역시 중구 계백로 1712 기독교봉사회관 804호 사업자등록번호 : 000-123-4567
E-mail. kmu1114@naver.com TEL . 02-719-4972FAX. 02-2632-4979

Copyright ⓒ 명문손해사정(주). All Rights Reserved.